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곤충 이야기] 이세리아깍지벌레

default_news_ad1

과수해충

이세리아깍지벌레 ♀성충
이세리아깍지벌레
노린재목 이세리아깍지벌레과
 
О 학명 : Icerya purchasi Maskell
О 영명 : cottony cushion scale 
О 크기 : 몸길이 4~6㎜
О 기주 : 감귤, 사과, 배나무, 감나무, 무화과, 돈나무, 협죽도, 동백나무 등 다수
О 분포 : 한국, 일본, 중국, 타이완, 미국, 아프리카, 오스트레일리아 등
 
이세리아깍지벌레 난낭(알집)
암컷성충은 타원형으로 날개가 없고, 몸길이가 4~6㎜이며, 가슴 등면이 현저하게 융기한다.  전체가 어두운 등적색으로 검은색 반점이 있고, 등면은 황색을 띤 밀납질로 덮여 있으며, 몸 주변에서 유리섬유 모양의 분비물이 방사상으로 분비된다.  더듬이, 다리는 검은색으로 잘 발달해 있다.  더듬이는 11마디로 돼 있으며, 다리에 긴 갈색의 센털이 있다.  입틀은 작고, 달걀 모양의 항문은 등면 끝부분에 위치하며, 긴 갈색의 센털로 둘러싸여 있다. 
 
이세리아깍지벌레 약충 및 성충
성숙하면 배쪽면에 솜모양의 분비물로 큰 알주머니를 형성한다. 알주머니의 길이는 12~13㎜이고, 반원형의 백색이며, 다수의 세로 홈이 있다. 알주머니를 붙인 성충은 꼬리 끝이 위쪽으로 젖혀져 특이한 모양을 띤다.  알은 타원형으로 등황색, 약충은 타원형으로 암홍색이다.

연 2~3회 발생하며, 성충 또는 약충으로 월동한다.  발생이 불규칙해 알, 약충, 성충이 동일한 시기에 모두 발견된다.  약충의 개체수가 비교적 많이 출현하는 시기는 6월 상순, 8월 상순, 10월이다.  성충은 1세대에 600개, 2세대에 200개를 산란하며, 약충은 가해수종의 잎에 기생해 즙액을 흡수한 뒤 새가지로 이동해 정착한다.  발생 개체수가 많을 때에는 줄기에 모여 사는 경우도 있다.  수컷은 2령 약충 말기에 구별이 가능해지며, 3령기에는 입틀이 없고, 활발하게 움직여 탈피할 장소에 정착 후 고치를 짓고 번데기가 된다.
 
이세리아깍지벌레에 의한 감귤 피해주
감귤, 사과, 배나무, 감나무, 무화과, 돈나무, 협죽도, 동백나무 등 다수 가해한다. 가해수종의 새가지에 모여 살면서 흡즙하므로 수세가 약화되며, 그을음병을 유발시킨다. [텍스트출처: 국가농작물병해충관리시스템]




 

기사입력시간 : 2020-03-07 23:54:34

박덕기 기자, 다른기사보기


<저작권자 © 자닮,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노린재목#이세리아깍지벌레과#Icerya 속#과수해충#조경해충
관련키워드기사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과 답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