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형진 님의 어린잎 채소 재배력

default_news_ad1

전북 김제 김형진 품목: 어린잎채소, 토마토 면적 : 어린잎채소 300평, 토마토 700평 유기농 3년차

 3주 동안 어린잎 채소를 재배하는 전 과정을 한번 따라가 보자. 김형진 님은 하루에 모판 300장 정도를 준비하는데 먼저 모판을 깨끗하게 씻어야 한다. 세척기가 200만 원 정도 하는데, 고압분무기를 이용해서 직접 만들면 36만 원에 만들 수 있다고 한다. 깨끗하게 씻긴 모판에 상토를 넣는데 이웃 어르신이 아무 때나 시간 날 때 300개 정도를 만들어놓으면 한꺼번에 수레에 싣고 파종하는 곳으로 이동한다.
 
모판 세척기를 직접 만들어 사용하고 있다.
 파종은 손으로 직접 하는데 씨앗 종류별로 크기도 다르고 무게도 달라서 기계화가 힘들다. 손으로 파종하고 나서 파종된 모판에 자닮유황 1,000배액을 2~3시간 간격으로 두 번 뿌려주는데 이 한 번의 방제로 입고병 발생이 현저하게 줄어든다.
 
 파종된 모판은 28도 정도로 유지되는 발아실로 들어가서 하루 반 정도 싹을 틔워서 나온다. 싹이 튼 모판은 하우스에서 바닥과 띄워서 재배하는데 레일을 만들어 쭉 밀고 다니면서 성장단계별로 관리를 한다. 하루에 두 번씩 물을 주는데 채소별로 물주는 양을 조절해야 해서 스프링클러를 사용하지 않고 직접 손으로 세심하게 작업한다.
 
더운 여름 지열의 영향을 덜 받게 하기위해 바닥에서 띄워 재배한다.
- 동영상 보기 (21분)
일반화질
고화질
 

기사입력시간 : 2019-07-15 01:58:20

김경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저작권자 © 자닮,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제#김형진
관련키워드기사 [키워드 기사 전체 목록]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기사 댓글과 답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