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토양 성질에 따라 세심한 물관리가 필요하다

default_news_ad1

전남 담양 최영상님. 품목 : 딸기 면적 : 하우스 700평 초저비용 3년차

 7월 중순부터 8월 중순까지 하우스 토양소독을 하고 200평당 유기퇴비 15포씩을 기비로 넣는다. 태양열 토양소독 후에는 정식하기 전에 미생물을 배양해서 습도를 맞춰가며 일주일에 한 번씩 세 번 정도 넣어준다. 9월 중순 정식한 후에는 뿌리가 활착할 때까지 20일 정도 맹물만 넣어주고 뿌리 활착 후에는 미생물과 액비를 관주하는데 이틀 간격으로 미생물과 액비를 번갈아 가면서 준다.
 
옅은 녹색에서 새로 나오는 잎들은 정상적인 색깔을 띠고 있다.
딸기 잎이 약간 옅어지는 증상이 3년 동안 계속 나타나서 올해는 물주는 방식을 세심하게 바꾸었다. 예전에는 딸기전용 분수호스를 사용했었는데 올해는 점적호스 두 줄로 교체를 했고 남쪽 하우스와 미량요소 결핍 증상이 보이는 가운데 고랑은 물주는 시간을 좀 늘리는 등 고랑마다 세심한 물관리를 하다 보니 새로 나오는 잎은 정상적으로 색이 진하게 나와서 토양의 수분균형이 맞았다고 본다.
 
 - 동영상 보기 (11분)
일반화질
고화질

기사입력시간 : 2019-01-11 15:20:18

김경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저작권자 © 자닮,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담양#최영상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